요즘 KTX 민영화 문제로 난리여서 최연혜 현 코레일 사장에 대한 영상을 찾아봤습니다.

요즘 KTX 민영화 문제로 난리여서 최연해분에 대한 영상을 찾아봤습니다.



[최연혜 현 코레일 사장/19대 총선 대전 서구 을 새누리당 후보] "지금 수서역을 중심으로 한 KTX 부분 민영화에 대해서는 옳지 않고...중국이나 러시아 철도와 비교 할 때 규모나 파워 면에서 우리 철도가 상당히 취약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것을 또 분리해서 부분적으로 민영화를 한다면 상당히, 국가적인 전망을 위해서도 좋지 않다, 저는 확고히 반대합니다." 

2012년 4월 19대 총선 대전 지역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한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철도 민영화를 확고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2013년 12월 코레일의 '수서발 KTX 운영 주식회사' 출범 발표 후, 최연혜 사장은 주식 소유자를 공공기관으로 제한했기 때문에 민영화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철도노조가 주식 매각 제한의 허점을 지적하며 파업에 들어가자, 코레일과 정부의 강경 대응이 시작됐습니다. 

파업 첫 날 노조원 4356명이, 일주일 후 8천여 명이 직위해제 됐습니다. 열흘 후 노조집행부에게 77억여 원의 손해배상이 청구됐고 30여명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됐습니다. 

파업 14일째, 경찰 5천여 명이 노조집행부를 체포하기 위해 동원됐습니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 없이 현관 유리문을 깨고 무단 침입했습니다. 15일째, 코레일은 기관사 등 5백 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영화는 안 된다'며 파업을 시작한 노조에게 코레일과 정부는 민영화 금지 방안 대신, 고소고발로 대응했습니다. 철도 산업 민영화 금지법을 제정하자는 야당과 노조의 주장에 대해서도, 한미 FTA에 위배된다며 일축했습니다. 

철도민영화에는 반대한다고 말 하지만, 정작 민영화 금지 입법안은 거부하는 정부와 코레일의 행동, 많은 이들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곽승희입니다.

(영상 편집 - 강신우 기자)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