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0707/h2007072618401621950.htm

2007년 7월 27일(금) 7:39 [한국일보] - 김정우 기자라는 사람이 적은 글을
인터넷 한 포털에서 우연히 확인을 했다.

매일 시간날때마다 많은 기자분들이 운영하시는 블로그에 들어가서 새로운 포스팅글을 확인하는 나지만
이사람은 정말 기자가맞는가 하는 의문의 든다.

일단 그 기자가 쓴 글에 문제점을 지적하자면 인터넷 누리꾼들 속칭 "찌질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있다.
기자는 그 어느때보다 공정하고 냉정한 판단과 사실만을 알려야 한다.

이사람이 적은 글은 단순 자기 개인적인 생각에 글이다
악플러들과 다를게 전혀 없는 기자중에 찌질이란 말이된다.


언론도 하나에 무기이며 권력이고 힘이다.
힘있는자는 그만큼에 책임이 따른다. 어떻게 기자가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저렇게 아무렇게 글을적고 세상에 공개를 해도 되는건가 싶다.
정말 찌질이는 그 기자가 아닌가 싶다.


모 기자님 블로그에 이런 글이 있었다. 정말 비교가되는 글이 아닐수가 없다.

기독교의 가장 큰 문제점은 종교강권... 즉 선교행위인데. 이게 과거 근현대나 고대사회는 물론이고, 다양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현대사회에선 매우 비판받을 여지가 있습니다. 특히 개인화된 사회에서는 매우 거부감을 가질 수 있는 홍보 방식입니다. 특히 아프간에서 선교행위는 법으로도 금지되어 있죠.

대부분 “기독교인들끼리 믿는 것은 상관치 않으니, 제발 피해를 줄 만한 선교는 하지 말라”는 의견으로 압축됩니다. 네티즌들은 스스로 정의롭다고 생각하는 의견에 집중적으로 동조하는 쏠림현상이 매우 강하다 보니, 이러한 의견들이 더욱 더 확산되는 것 같습니다.

예전부터 선교하다가 다치거나 죽는 행위를 ‘순교’라고 하며 하나님(하느님)의 뜻으로 여겼는데, 지금은 그런 논리보다는 교세확장이라는 목적에 치우치다 보니 설득력 있는 논리가 희박해진 상황이죠.

'한명 죽었는데 슬프지 않아'... 이런 비정상적인 댓글들이 범람하는 현실을 꼼꼼히 되짚어봐야 하지 않을까요. 심지어 ‘시신을 연구용으로 기증하겠다’는 기사에도 호의적인 댓글이 달리지 않습니다. “내 목숨을 대신해 살리고 싶은 형제이며 내 심장을 꺼내주고 싶은 친구”라는 동료 목사의 추모글도 갈기갈기 짓밟혀 버렸습니다.

저는 절대 배목사를 옹호할 생각도, 추모할 생각도 없습니다만... 이건 정말 배목사가 하늘에서 땅을 치고 통곡할 노릇입니다. 죽어서도 욕먹는 이 사태... 얼마나 충격적인 현실입니까. 다들 귀국하면 당장이라도 계란을 던지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부음 기사에는 웬만하면 악플을 자제하는 편인데, 이번 사건은 정말 작정하고 반대 의견을 제시하고 있죠. 이쯤 되면 죽어서도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들의 생각을 한번 쯤 심각하게 살펴보고, 받아들여야 할 것 같네요.

나머지 22명이라도 제발 무사히 살아 돌아오시길. 사람 목숨은 고결한 하나님이라도.. 더 위대한 ‘神’이라도 함부로 빼앗아갈 권리는 없습니다. 탈레반, 당신들의 분노와 존재 목적을 이해합니다만, 젊은이들의 장래를 봐서 이국 문화에 대한 자비와 관용을 베풀어 주시기 바랍니다.

나머지 22명이 모두 무사귀환하시면, ‘하나님의 뜻’만 일방적으로 주장하지 마시고, 썩어 문드러진 기독교 사회와 폭주하는 신심(信心)에 밀알 같은 존재로 거듭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1. 이기자그기자잡기자 2007.07.31 19:16

    후후.. 네이버 검색어 1위에는 못 올려놓았지만 항의메일만 간신히 한 통 보낼 수 있었던 그 기자의 쓰레기 기사군요. 자기 이름걸고 저런글을 쓸 수 있는 머리로 어떻게 기자가 됐는지 정말 의문입니다..ㅋ

  2. dura 2007.08.09 02:31

    가장 중심을 서야할 사람인데 저도 참 당황스러웠습니다 ㅎㅎ

  3. 사람 목숨 2007.09.28 01:52

    분명 한국의 기독교 선교의 방식은 너무나 폭력적입니다. 한국 내에서도 누구나 한번쯤은 눈살 찌푸릴 만한 경험을 하기도 하지요.. 저 역시 그런 경험을 했습니다. 기독교에 대한 반감 역시 가지고 있고요..

    그러나 이번에(아니 좀 지난 일이긴 하지만,,) 네티즌들이 문제제기를 하는 방식은 직접 그 사람들에게 총을 겨누지 않았을 뿐이지, 간접적으로는 머리에 총을 겨눈 것이라 생각합니다.

    무장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인 사람(여기서 그가 한국인인가, 기독교신자인가하는 것은 관계없습니다.)들이 죽어 마땅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과연 이성적인 사람이 할 수 있는 생각인가 하는 의문이 드는 것은 사실입니다.

    기독교에 대한( 솔직히 한국 기독교는 거대한 자본주의의 한 축을 담당하면서 순진한 사람들의 주머니를 터는 것이 가장 제가 분노하는 부분이고, 기득권층의 논리를 확대 재생산 하는 공간으로 이용되는 것이 문제하고 생각합니다.) 비판은 이러한 사람들의 오감을 강하게 자극하는 것을 이용하는 것이 아닌 인간으로서의 존엄은 지키는 가운데 이루어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 cooks food network females 2008.05.23 05:37

    정보를 위한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