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쪽 밤하늘에 수성, 금성, 화성, 토성 등 4개 행성과 달이 함께 모이는 진기한 광경이 펼쳐진다. 또 같은 시기에 별똥별이 평소보다 많이 떨어지는 유성우 현상도 일어난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은 오는 13일 저녁 7시30분께 해가 지평선 아래로 지고 나면 서쪽 하늘에 수성, 금성, 화성, 토성, 달이 한자리에 모인 천문현상을 볼 수 있다고 9일 예보했다.(그림) 지평선 기준으로 고도 10도의 낮은 곳에서 반짝이던 수성(0.6등급)은 저녁 8시30분 쯤이면 서쪽 하늘로 진다. 금성(-4.3등급), 화성(1.5등급), 토성(1.1등급)과 달은 이보다는 높은 곳에서 빛나 밤 9시까지는 관찰이 가능하다. 

천문연은 "행성들이 태양을 도는 공전 주기가 서로 다르고 달이 지구를 도는 주기도 이들과 달라, 행성들과 별이 지구에서 한꺼번에 관측되는 현상은 매우 드물다"고 밝혔다. 또 13일을 전후한 밤하늘에는 페르세우스자리 방향에서 날아오는 듯이 보이는 유성우 현상이 일어난다. 맑은 날 밤하늘이면 1시간에 100개의 별똥별을 볼 수 있다.
  1. 포말하우투 2010.08.12 17:48

    한때는 별보는 일을 직업으로 삼고자 했을때도 있었는데...

    예전에 해변에 페르세우스 유성우 보며 미래를 꿈꿀때도 생각이 나네요~!!

    • duraboys 2010.08.12 17:53 신고

      ㅎㅎ 형님

      근대 전 아직도 별자리를 볼줄 몰라서 ㅠㅠ

      내일 걱정입니다

+ Recent posts